12월 손님 / 장종희

한 겹 두 겹 벗겨질 때
찾아오는 차가운 손님

어김없이 본연의
모습을 잃지 않고
찾아오는 말괄량이

눈동자에 작은 물방울이 맺게하고
두 손을 주머니에 길들여지게 하는
은빛설원의 마볍사

한 발 한 발 내디딜 때 마다
깊숙이 흡수되는 매혹적인 마찰소리에
주체못하고 동심의 물결에 췹쓸린다 

'책과의만남 > 시와함께하는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 샌드위치  (0) 2012.01.19
사랑의 힘 / 장종희  (0) 2012.01.03
12월 손님 / 장종희  (0) 2012.01.03
사람의 향기 / 장종희  (0) 2012.01.03
사계  (0) 2011.09.03
들판의 향연  (0) 2011.09.03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경영.창업마케팅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PMP
정보갈무리
Total : 1,719,432
Today : 161 Yesterday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