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차량 관리


자료 _ 한국 자동차 산업 협회


자동차의 고장, 파손은 겨울철엔 더욱 치명적일 수 있다. 안전운전을 위해서는 자동차에도 월동준비가 필요하다. 워셔액, 부동액, 히터 등 겨울에 민감한 점검 부위를 확인해보자.


타이어 - 낡은 타이어는 겨울철엔 더 위험하므로 안전을 위해서도 꼭 눈이 오기 전에 교환해야 한다. 요즘은 보통 4계절용 타이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굳이 스노타이어로 바꾸지 않더라도 일부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의 운전자들은 미리 준비하자. 스노체인도 준비해둬야 만약의 사태에 대비할 수 있다. 


연료 라인 관리 - 평소에는 연비를위해 연료탱크를 가득 채우지 않았지만, 겨울에는 연료 라인의 수분이 얼지 않도록 가득 주유하는 것이 좋다. 또한 디젤차량의 경우 연료필터 내 수분이 얼어붙어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있는데 연료필터 패킹을 점검하고, 품질에 이상이 없는 연료를 주유해야 문제를 막을 수 있다. 


냉각장치/부동액 - 지난 여름에 냉각수로 물을 많이 보충했다면 반드시 농도 점검을 해야 한다. 만약 부동액 비율이 너무 낮아 영하의 기온에서 냉각수가 얼어 붙는다면 엔진과 라디에이터에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냉각수의 양, 상태, 농도는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냉각수는 2년 마다 완전히 물을 빼고 다시 채우는 것이 좋은데, 대부분 차량은 부동액과 물을 50:50으로 혼합하는 것이 권장된다. 


와이퍼/워셔액 - 낡은 와이퍼는 교체하고, 동절기 워셔액을 채워두어야 한다. 겨울철은 워셔액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 계절이니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하자. 또한 겨울철에는 와이퍼 블레이드가 앞 유리 표면에 얼어붙어 있는 경우가 있는데, 무리하게 와이퍼를 작동을 할 경우 와이퍼 블레이드 뿐만 아니라 모터에도 무리가 갈 수 있다. 


히터/ 서리제거 장치 - 히터와 서리제거장치는 탑승객의 안락과 운전자의 시야화보를 위해 좋은 작동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히터는 라디에이터 팬 센서가 온도를 감지해 팬을 돌려 작동하는데, 팬 센서나 릴레이가 불량하면 히터에 고장이 난다. 따뜻한 바람이 나오지 않거나 예열시간이 너무 길면 정비소에 가서 서머스텟을 점검하자.


배터리 - 추운 날 시동이 금방 걸리지 않는다면, 배터리의 이상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특히 차량 구입 후 3년이 지났다면 배터리 교환을 고려해야 한다. 배터리 점검 시에는 반드시 눈 보호경과 고무 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기타 - 겨울철 유리에 붙어 있는 서리나 성에, 눈을 제거할 때는 히터를 이용해 송풍구를 창 쪽으로 향하게 하고 어느 정도 녹인 후에 제거하는 것이 좋다. 성에 제거제를 미리 구입해 두거나 주차 시 신문지 같은 것으로 차 유리를 덮어 놓으면 이런 불편을 덜 수 있다. 추운 날 브레이크 라이닝과 슈 사이에 물기가 남아있다 얼게 되면 다음날 주차 브레이크가 풀리지 않아 애를 먹을 수 있으므로 주의하자. 도어 키 홀이 물기로 얼어붙은 경우 라이터로 차 키를 가열한 후 반복해서 키 홀에 넣어보면 쉽게 열린다.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33,013
Today : 48 Yesterday :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