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연가


장종희


지평선 끝 자락

바다 이끼 먹으며 자란 

검으스런 멍개구름

퍼아란 살결에

한올한올 물들이며

살라먹네


시간은 

중력에 길들여진 듯

멈칫 거리며 

살포시 

작은 외침에

물들여지고


여기가 어디인지

두 눈은 포로가 되어

알 수 없이 해메이네


하얀 바람

취임새 사이로

갸녀린 입술 마디

침묵에 그을리며


모두 하나가 

같은 마음으로

휴식을 청하네




'책과의만남 > 시와함께하는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의 밤향기 |장종희  (0) 2013.02.02
시의 집 | 장종희  (0) 2013.02.01
눈연가 | 장종희  (0) 2013.02.01
함께라면.... | 장종희  (1) 2013.02.01
겨울 눈 | 장종희  (0) 2013.02.01
겨울 눈방울 - 장종희  (0) 2012.12.21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41,696
Today : 35 Yesterday :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