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서서 먹던집이 온르은 한산하네

맨날 줄서서 먹던 집들도 오늘은 한산하다.

바깥에 내놓은 대기좌석이 괜히 초라해보이는구나.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만 하는집이라 나는 절대 못갈 줄 알았다.

근데 갑작스럽게 쉬니까 이런 호사를 다 누리네.

맛있게 잘 먹었고 또 열심히 일해보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