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소개

우리의 뇌가 반응해 ‘앎’으로 발전하는 두뇌 템플릿의 비밀!
3,000개의 단어만 아는 사람도 잘 활용하면 3만 개 단어를 아는 사람과도 얼마든지 의사소통할 수 있다고 말하는 하타무라 교수는 이 책에서 뇌가 지식을 어떻게 받아들이며, 그 지식을 어떻게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지 메커니즘만 알면 한 가지를 알아도 열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두뇌 템플릿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지식의 두뇌 인식 과정을 설명하고 있는데, 이는 ‘안다’라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것은 과거 경험으로 이미 뇌에 입력된 모델과 비슷한 사실이나 현상을 접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한 이런 두뇌 템플릿들을 잘 구축한 사람은 전혀 새로운 문제 상황에 맞닥뜨려도 스스로 새로운 템플릿으로 가공해 해결할 수 있게 된다.
 
현대사회에서 필요한 것은 암기형 수재가 아닌 알기 위해 고민하는 ‘능동적 사고형 인재’이다. 이런 인재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식’을 대하는 태도와 방법이 변화되어야 한다. 단순히 관점을 변화시키거나 암기를 잘하는 것은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근본적으로 다르며, 자신의 지식을 자유자재로 가공·활용하는 사람만이 살아남게 된다. 이런 바탕을 갖춘 일을 잘하는 사람들은 어떤 일이 주어져도 업무 과정 자체가 매뉴얼화돼 있어 능률적으로 대처한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바로 저자가 설명하는 단축 사고 또는 직관이다.
 
이러한 능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흔히 벌어지는 일을 간과하지 말고 매 순간순간 제대로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하지만 일상생활을 돌아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저자는 이를 돕기 위해 ‘자 대신 팔이나 다리를 이용해 거리, 공간을 측정하기’,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가설 설정하기’, ‘입체적으로 머릿속에 문제 설정하기’, ‘재밌게 이야기하기’, ‘듣는 사람의 니즈 파악하기’,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매개체로 메모 활용하기’, ‘직접 발로 뛰어 오감으로 정보 수집하기’, ‘거꾸로 생각하기’ 등의 쉬운 실천법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 : 하타무라 요타로 畑村洋太郞
1941년생. 도쿄대 명예교수이다.도쿄대 기계공학과와 미국 MIT를 졸업, 도쿄대 대학원 공학계열 연구과 교수를 거쳐 일본 공학원 대학 글로벌 엔지니어링학부 기계창조공학과 특별 전임교수를 역임하였다. 한국과 일본에서 실패의 경험에서 성공의 비결을 찾는 ‘실패학’의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실패의 속성을 과학적, 체계적으로 분석하여 2000년과 2001년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가 된 《실패를 감추는 사람, 실패를 살리는 사람》(세종서적, 2001)을 집필하여 일본의 기업과 조직에 실패학 신드롬을 일으켰다. 현재 ‘하타무라 창조공학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고, 일본 문부과학성의 ‘실패지식활용 연구회’ 실행위원회를 총괄하고 있다. 2009년에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초청, ‘실패로부터 배우는 기술의 창조와 개선력’이란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였다. 저서로 《실패학의 법칙》(들녘미디어, 2004), 《결정의 법칙》(북폴리오, 2004), 《직관수학》(서울문화사, 2005) 등이 있다.
 
역 : 황소연
상명대학교 일어교육학과 졸업한 후 출판사에서 번역과 기획을 담당했고, 현재 일본어권 비소설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글을 옮겨 독자에게 따뜻한 미소를 선사하는 번역가를 목표로 오늘도 일본어와 우리말 사이에서 행복한 씨름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 가지』, 『우울증인 사람이 더 강해질 수 있다』, 『숲속의 크리스마스』, 『마음에 빨간약 바르기』, 『열공 모드』, 『5분 활뇌법』, 『여자, 독하지 않아도 괜찮아』, 『희망의 처방전 정신의학』, 『럭키걸 생활백서』 『꼬리에 꼬리를 무는 고민이여, 안녕』, 『경영학 수업』, 『경영의 절대지식 50』, 『마법의 코칭』, 『서비스 철학』 등 70여 권이 있다

‘좀더 알기 쉽게’가 당신의 두뇌를 정체시킨다!
현대인을 둘러싼 시스템이 거대해진만큼 사회와 기술이 복잡해졌고 정치, 경제, 산업 등 전체 상을 한눈에 보고 파악하기가 어려워졌다. 하지만 빠르게 변하는 사회와 현실을 이해하지 못하면 사회에서 도태되고 만다. 그렇기 때문에 점점 더 사람들은 ‘좀더 알기 쉽게’를 외치게 되었다. 그 결과 실시간 인터넷 검색으로 필요한 정보를 얻고, 결과만을 제시하는 책들이 유행하게 되었다. 하지만 지식을 단순화시키거나 무조건 쉬운 언어로 표현하면 ‘알기 쉽게’를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착각이다. ‘알기 쉽게’에는 함정이 있기 때문이다.
 
하타무라 교수는 이런 폐해들을 내비게이션을 통해 설명한다. 사람들은 길을 척척 알려주는 내비게이션을 신뢰하지만 점점 기계에 길 찾기를 의존하게 되면 공간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게 되고 내비게이션이 망가졌을 때 만날 가던 목적지도 헤매게 된다고 말한다. 이는 지도를 보고 길을 찾아가본 경험이 있는 사람과 매번 내비게이션을 통해 목적지를 찾아간 사람의 두뇌 템플릿은 하늘과 땅만큼 다르게 구축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상생활 속에서 흔히 벌어지는 일이라고 간과하지 말고 매 순간순간 제대로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 방법으로 ‘자 대신 팔이나 다리를 이용해 거리, 공간을 측정하기’,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가설 설정하기’, ‘입체적으로 머릿속에 문제 설정하기’, ‘재밌게 이야기하기’, ‘듣는 사람의 니즈 파악하기’,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매개체로 메모 활용하기’, ‘직접 발로 뛰어 오감으로 정보 수집하기’, ‘거꾸로 생각하기’ 등 생활 속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하타무라식 실천법을 제시해준다.
 
하타무라식 앎의 기술

1. 정량화 훈련하기_자 대신 팔이나 다리를 이용해 거리, 공간을 측정하는 연습을 하라.
2. 가설 세워 맞춰보기_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미리 가설을 세워라. 그리고 일을 계획하면 실패하지 않는다.
3. 문제 분석하고 입체화하기_입체적으로 머릿속에 문제를 그려보면 원인은 쉽게 발견된다.
4. 이야기 입체적으로 하기_재밌게 이야기하는 사람은 입체적으로 말한다.
5. 상대방의 니즈(needs) 알기_듣는 사람이 무엇을 원하는지 평가하는 것이 대화의 핵심이다.
6. 문자와 그림으로 표현하기_간단한 그림과 문자로 설명하면 의도가 훨씬 쉽게 전달된다.
7. 늘 메모하기_망각을 두려워하지 말고 메모하라. 메모는 기억을 떠오르게 하는 최고의 매개체다.
8. 생생한 정보 얻기_직접 발로 뛰어 오감으로 수집한 정보는 평생 기억에 남아 언제든 꺼낼 수 있다.
9. 역연산 사고하기_거꾸로 생각하기는 모든 창의적 사고법의 기본이다.
 
 
이벤트 주제 : 자신 만의 가장 실용적인 뇌 활용법은 무엇인가요?
 
이벤트 기간/발표 : 11월 10일 ~ 11월 15일/ 11월 17일
 
이벤트 참여 : 기획연구회포럼 지정게시판에 '답변'과 '성함/우편번호/주소/연락처'를
                     댓글 달아주세요.
 
                     www.seri.org/forum/bizup
 
이벤트 상품 : <안다는 것의 기술> 10권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93,057
Today : 10 Yesterday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