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장종희


언제부터 인지 모르지만,

그대는 나의 입술을 수 만번 훔쳐왔지요. 

벗어나고 싶어도 끌어당기는 유혹은

마치 중력과 같습니다. 


외로움을 탈 때, 

고독에 심취할 때, 

뭉게구름 사이로 비가 올 때, 

옆구리가 드릴에 뚫리는 듯 할 때,

그대는 어김없이 천사처럼 다가옵니다. 


흰 포말을 일으키며 유혹하는

시원한 촉감의 손길,

진득한 물결에 길들여지는군요. 






'책과의만남 > 시와함께하는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해바닷가에서  (0) 2012.06.04
스승님의 은혜  (0) 2012.06.04
맥주 / 장종희  (0) 2012.06.02
북한강에서 / 장종희  (0) 2012.06.01
여름의 활개  (0) 2012.05.25
소주한잔 / 장종희  (0) 2012.05.25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93,057
Today : 10 Yesterday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