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미 라인스 2 - 악의 축 (Behind Enemy Lines: Axis Of Evil, 2006)

국가 : 미국
감독 : 제임스 도도슨
출연 : 맷 부쉘(닐 스패즈 캘러핸), 쉐인 에델만(캠 던레비)

줄거리

1950년 한국전쟁에서 미국이 참전했으나 엄청난 희생을 치룬채 현재 남북은 분단관계이다.  1994년에 북한은 핵확산금지조약을 탈퇴하여 핵무기를 개발하려는 의도를 내비쳤고, 이에 영변에 있는 핵시설을 폭격하려는 미국의 계획이 있었으나,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이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게 되는데....


영화 리뷰

전편 에너미 라인스1은 그래도 어느정도 완성도를 갖추고 힘있는 스토리가 느껴지는 영화였다.
에너미 라인스2는 북한 핵미사일 기지를 두고 벌어지는 영화인데. 아 아~!
하는 숨죽이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하는 영화이다.

특히 한국말이 이상한건 그럴수 있는데 아예 알아 듣지 못할정도로 나오고 있다.

북한군 집차에는 '북한군'이라고 한글로 적혀 있고. 장갑차에는 '북한국' 이라고 적혀 있다

영화가 너무 B급 영화

대한민국 대사가 미국 대통령의 말을 가로채가며 고함지르는 장면 (아무리 영화라지만, 상상밖이다)
또 한가지, 라이스 장관인 듯한 흑인 여자,  정말 캐스팅 최악이다.

영화를 보고 실망이 이만 저만 아닌 듯, 우리나라 서울이 잠깐 나왔었는데.
80년대 분위기로 나온 것 같다. 아직도 미국은 대한민국을 잘 모르는 것 같다.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11.30 19: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미친 북한도 우리나라사람이다 우리나라사람 죽는거보니 좋디?
  2. lee
    2009.07.16 00: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런 의도에서 만들어진 영화는 아니지만
    보기 좋지는않았다. 북한도 같은 한민족이다
    미국대원들과 함께 북한사람들을 죽이는건
    영화라고해도 마음아픈일이다.
  3. 지나가던사람
    2010.03.08 19: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위에분들 그래서 북한이 전쟁일으켜서 남한사람들 다 살려줬습니까?

    군대도 안다녀오셨어요?

    북한은 아직 우리 주적입니다

    그걸 잊지마세요
  4. 진짜잉여
    2010.03.25 21: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근데 이건 진짜 두고볼래야 두고 볼수없는 개쓰레기 영화입니다. 진짜
    정치적인거 이딴거 다 집어치우고 말이죠.
    시대가 어느시대인데 쌍팔년도에 만들어졌어도 낮뜨겁게 만드는 유치한 미국영웅주의에--;;
    스태프중 한국에 대해 어느정도 많이는 알고있는 사람이 있는거 같다만
    아주 괴랄센스가 안드로메다로 쳐날아가버리는 미친 북한고증에......
    아니 솔직히 진짜 뭐냐 북한군으로 나오는 엑스트라들 중에 쭝궈,재미교포 막이런식으로 개섞어 놨는지
    아주 수준차가 뒤죽박죽인 한국어 실력들에 먼저 헛웃음 한번 날려주고
    택시드라이버 운운할때 뒤집어지게 웃으면서 느꼈습니다.

    '이거 시나리오 쓴새끼가 분명히 뽕 빨면서 쓴 시나리오다....;

    안되는 개연성연계성으로 전투영화 찍을거면 헛웃음도 안나오는 개그씬은 넣지나 말던지..;;
    조연중에 많이 저쪽영화 나오는 사람들도 은근 있던데 캐스팅이 아까웠습니다.

    증말이지 전작은 스토리는 약간 그래도 촬영하나는 기가 막혔던 범작이었는데
    그 네임밸류마저 쳐날려버린 영화입니다. 이건 진짜.
  5. 동해
    2010.10.20 14: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거 아십니까? 이영화 끝날때 쯤 고무보트타고 나오는 장면 직전에 동해를 Sea of Japan 이라고 표현하는 대사가 나옵니다 영화가 쓰레기인건 그렇다 쳐도 이건 도저히 용서가 안되네요. 최악입니다.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85,061
Today : 32 Yesterday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