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관리! 빗질, 제대로 알고 하자!

▶ 빗질이란
빗질은 머리 모양을 낼 뿐만 아니라 두피의 혈액순환과 각질제거 등 다양한 효과를 낸다. 빗질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흔히 알고 있는 서양 브러쉬로 하는 머리모양을 내는 빗질이다. 또 하나는 두피의 혈행을 자극해서 모근을 튼튼하게 해주는 두피마사지 빗질이 있다. 두피마사지 빗질이 예로부터 쓰이던 방법이다.

 ▶ 독이 되는 빗질은
정수리에서 아래로 두피를 긁어 내리는 빗질은 금물이다. 정수리에서 시작하면 피지선을 과다하게 자극해 두피상태가 나빠질 수 있다. 머리모양을 다듬고자 한다면 두피를 자극하지 않도록 모발만 살짝 빗질한다. 머리카락이 젖었을 때 빗질은 모발과 두피에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빗질은 반드시 모발이 건조한 상태에서 한다. 무스나 젤을 바르고 굳은 상태에서 빗질을 하면 잘 빗어지지 않아 모발이 끊어지거나 빠질 수 있다. 빗살끝이 뾰족한 빗은 두피에 미세한 상처를 내므로 사용하지 않는다. 플래스틱이나 쇠로 된 빗은 재질이 무르고 정전기를 일으키는 만큼 적당하지 않다. 정전기는 모근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히고, 머리카락을 꼬이게 해 탈모를 촉진시킨다.

 ▶ 약이 되는 빗질은
일단 고개를 숙이시라. 목덜미 부분부터 시작해 정수리부분으로 거꾸로 하는 두피마사지 빗질이 건강에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목덜미 양쪽 귀 옆에서 시작해 위로 올려 빗는다. 이 방법은 탈모를 유발하는 활성효소의 작용을 억제시켜서 탈모를 예방한다. 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경락과 경혈을 자극해준다. 이렇게 머리의 혈을 자극하면 혈액 순환이 원활해지면서 두피가 건강해지고 스트레스가 풀리며 신진대사가 활발해진다. 주의할 점은 꼬여 있는 머리카락은 정리한 뒤 시작해야 모발이 상하지 않는다. 두피 빗질이 끝나면 머리카락 빗질로 머리모양을 다듬는다. 가족끼리 두피상태를 확인해 주면 빗질하면 더욱 좋다.

▶ 머리 빗는 법
머리를 정확하게 잘 빗는 방법은 우선 틈 사이가 넓고 매끈한 빗을 선택해야 합니다. 특히 머리를 빗기 전에는 머리에 습기가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머리에 습기가 없으면 모발을 손상시킬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다음 헝클어진 머리를 정리해야 합니다. 머리를 빗을 때는 이마 가장자리에서 머리 꼭대기까지 빗어갑니다. 그 다음은 양쪽 관자놀이에서 이마 앞으로 각각 한 번씩 빗어나갑니다. 머리 뒤쪽도 역시 머리카락 끝에서 머리꼭대기까지 빗어 올립니다. 이렇게 하면 모근작용(毛根作用)이 좋아지게 하고 혈액순환 역시 촉진시키며 발모의 효과 또한 높이게 된다 이 방법은 하루 3회 정도 행하면 됩니다.

▶언제 어떤 빗으로 할까
샴푸하기 직전 빗질이 여러모로 효과가 좋다. 적절한 빗질 횟수는 1회에 50~100회 정도로 시간은 5분 안팎, 하루 2~3회가 적당하다. 빗은 피부에 직접 닿는 것인 만큼 나무 무소뿔 등 천연재료로 된 전통빗이 좋다. 무소뿔로 된 빗의 경우 모발을 구성하는 케라틴 성분이 있어서 모발에 윤기를 더해준다. 빗살 끝부분 마무리가 매끄럽게 잘 됐고 경도가 높아야 한다. 굵은 모발에는 굵은 빗을, 가늘고 얇은 모발에는 촘촘한 빗을 사용하는 게 좋다.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85,100
Today : 71 Yesterday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