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4시간, 얼마나 많은 소음소리에 듣게될까.
가끔 아무소리도 않들리는 정적의 공간에서 마음을 소리를 듣고 싶다.
매일 매일 일과 사람을 만나면서 정신적, 육체적으로 피로가 쌓여서 풀기가 어려운데,
소음소리가 더해져서 피로가 누적된다.

몇 달 전에 윗층에 새로 이사왔는데, 가정집이 이사왔다. 아버지와 아들 2인데,
어찌된 일인지 방방뛰고 논다. 이거 정말 머리가 아프다.
그래서 윗층에 살고 있는 분께 조용히 좀 해달라고 하는데,
아저씨가 죄송하다면서 사정을 하는 것이 었다.
대화를 나누다 보니 어머니가 암으로 사망했다는 것이다.
아이들이 기운이 죽을까봐 잔소리를 한다고 하지 않는다고 했다.
어쩔 수 없이 나는 아저씨게 되도록 이면 밖에서 뛰어놀 수 있게 해달라고 말을 했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 근처에는 딱히 어린이 놀이시설이 없다.
몇 일이 지났나! 계속 뛰었다. 허걱~

내가 직접 전략을 짜는방법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주말 또는 집에 일찍 들어오는 날이면, 아이들에게 과자를 사주었다.
사주면서 항상 '집에서 뛰면 동현(둘째)이가 다른 사람 아프게 하는거야' 하고 길들였다.
하 하 하~ 그래도 변함없이 뛰었다.

요즘은 주말에 집에 있지 않고 도서관에 간다. 고요한 정적이 숨쉬고 있는 곳으로,
집에서 찾지 못했던 정적의 고요함을 도서관에서는 찾을 수 있다. 이곳은 파라다이스이다.
가끔씩 윗층에서 아이들이 뛰어놀면 소화시키는 구나, 아버지가 없어서 외롭구나~ 이렇게
긍정적으로 생각을 한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나빴던 감정들이 자연스럽게 변화한다.

이 세상은 이해하고 수렴할 때 더 넓은 세계가 보이는 것 같다.
약간의 소음이지만, 사랑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가슴을 갖도록 하자.

'기획자의하루 > 일상추억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만은 기억해두세요.  (0) 2009.05.28
수잔보일(Susan Boyle)의 스케치  (0) 2009.05.01
고요한 정적을 찾아서..  (0) 2009.02.16
기질 테스트  (0) 2008.12.31
직원과의 데이트: 3번째 이야기  (1) 2008.10.08
가을의 느낌..  (0) 2008.10.01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93,057
Today : 10 Yesterday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