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실패대학교 몇학번이세요?

실패한 사람들이 다니는 대학이 있다.

신설학과로 근래에 취업률이 가장 좋은 과는 "대충 살자과"이고  
개교이래 인기가 변하지 않은 과는 "시간 때우기과"이며  
장래가 촉망되는 과는 "나는 할수 없다과"이다.
이 대학의 전공 필수과목은 "실패학"이다.  

실패교과서의 교육 과정은 다음과 같다.
하나. 내일하면 되지
둘. 뭐든지 당신은 할 수 없어
셋. 바보 같은 놈
가장 학점이 많은 과목은 "허비학"이다.  

이 교과서의 표지에는 이런 교육목표가 붙어 있다.
"네 시간을 마구마구 허비하라. 그리하면 네 광주리에 가난이 차고도 넘치리라."
학생들로 부터 인기가 가장 좋은 교수는 같은 또래 젊은 인생패배교수다.

그는 학생들에게 누누이 이른다.

첫째. 괜찮아 막 살아. 목표와 계획은 너희들의 가장 큰 적이다.
둘째. 사람들은 사귀지 말구. 다 돈 빌려달라는 놈들 뿐이야.
셋째. 너희 장점인 뭐든 대충대충하는 것이 최고야.

이 실패대학교는 오늘 이시간에도 당신 마음속에서 지금도 맹렬히 수업중이다.
눈을 감고 한번 참관해 보시도록...

이 글은 고(故) 정채봉작가님의 "멀리가는 향기"라는 책에서의 내용을 재 구성해 보았다.  

미국 TYK그룹 김태연회장.

그녀는 오직 실패할 수 밖에 없었던 환경 속에서 성공한 이유를 이렇게 이야기 한다.

"He can do, She can do, Why not me, I can do it! "  

"그도 하고 그녀도 하는데 나라고 안될 이유가 없다. 나도 할 수 있다"라는
그녀의 신념은 실패대학교에서 퇴학당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이다.  

오늘날 우리사회에서는 일류만이 성공한다는 공식이 성립된다.
고로 성공에 한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 일류대학, 일류기업, 물 좋은 환경이 선호된다.
그래서 밤 낮을 가리지 않고 일류로 가는 길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세상이 되었다.

그렇다면 이류나 삼류의 길에 서 있는 사람은 성공과는 거리가 먼 인생의 길을 가고 있는 것인가?  

그러나 신문배달부에서 성공한 경영컨설턴트로, 공장 청소부에서 한국 최고의 정밀왕으로, 중학교 중퇴의 학력으로 성공한 사업가로, 우리는 상식적인 수준에서 납득이 되질 않은 많은 성공 신화를 쉽게 접할 수 있다.  

그런 관경을 동경하면서도 실패대학교에 오늘도 어김없이 출석싸인을 하고 나면
그건 그들의 이야기지 나에게는 자극제가 될 수 없다고 푸념한다.  

좀 제대로 살고 싶은가 ?
실패대학교에서 퇴학처분을 받는 일밖에 없을 듯 싶다.

Share |
Posted by 플래닝조율사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업전문강사, 소셜미디어 강사, 기획력, 창의력, 아이디어, 스토리텔링 강의, 검색광고마케터, 칼럼리스트, 강의문의 : zabarai@naver.com by 플래닝조율사
장종희대표와 달콤한 인맥맺기
Facebook

카테고리

기획전문가
장종희 대표
기획자의하루
세상사 관심모드
책과의만남
용어 이해하기
마케팅알아가기
SNS소셜미디어
기획력향상
웝사이트전략
온라인광고알까기
정보갈무리
Total : 1,785,505
Today : 14 Yesterday : 69